양달사 현창사업회


설립 목적


1555년 5월 25일(양력 6월 13일), 6천여 왜구의 침입으로 영암 백성들의 목숨이 이 죽음의 위기에 처해 있을 때 영암군민을 중심으로 의병을 일으켜 전라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영암인의 기개를 드높인 조선 최초 의병장 양달사의 위대한 업적을 널리 알리고 호국정신을 기리기 위하여 설립하였다.

 

주요 사업


하나. 의병장 양달사 업적 선양 및 계승 발전사업

하나. 충효와 도의정신을 기리는 사업

하나. 국민의 자긍심을 고취시키는 사업

하나. 정부, 자치단체 등과의 유대를 통한 지역발전 사업


조 직 도



사 무 소


2020. 12. 18 개소

전라남도 영암군 중앙로 37-1 3층 (영암군청 앞)


양달사 의병장의 호 남암(南巖)은 월출산을 뜻한다

어머니의 꿈에 월출산 산신령이 나타나 칼을 주었고, 그 뒤로 양달사를 잉태하였다는 데서 호를 남암으로 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