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달사의 탄생과 관직 활동


양달사는 1518년 2월 2일, 전라도 영암 도포 봉호정에서 양승조(梁承祖)의 4남 2녀 중 2남으로 출생했다. 어려서부터 힘과 담력이 남달랐던 그는 말타기와 활쏘기 등 운동 능력도 탁월했다. 형 달수와 더불어 화순에 사는 삼종숙 양팽손으로부터 학문을 배웠다. 하지만 일찍이 무과에 뜻을 두고 열심히 병법과 무예를 연마하여 19세인 1537년(중종 32년) 9월 10일 모화관에서 열린 전시에서 28인 중 병과로 무과에 급제하였고, 훈련원습독관(지금의 사관학교 교관)으로 재임하던 명종 1년(1546년) 11월 10일에는 10년에 한 번씩 당하관(정 3품 이하 문무관)들을 대상으로 치러지는 일종의 승진시험인 중시(重試)에서 합격자 35명 중 5위의 성적을 거둬 진해·해남현감 등을 지냈다. 공직에 있어서는 항상 청렴하고 근검하였으며, 집에서는 형제들과 우애가 좋았다.


중시 합격 무과방목(1546년 10월 11일 중시에서 35명 중 5위)

시묘살이와 영암성 대첩


1553년 2월 4일, 어머니(淸州韓氏)가 돌아가시자, 시묘살이를 위해 해남현감을 그만두고 고향 봉호정에 머물던 중 1555년 5월 11일 왜구가 침입했다. 5월 13일 달량진(현 해남군 북일면 남창) 전투에서 절도사 원적(元績)과 장흥부사 한온(韓蘊)이 죽고, 영암군수 이덕견(李德堅)이 항복하였다. 인근의 성들도 잇달아 함락되면서 서남해안은 왜구들의 살인과 약탈과 방화로 끔찍한 전쟁터로 변했다.


머잖아 영암성을 습격하리라는 것을 예감한 양달사는 형제들과 함께 의병을 일으켰다. 각지에 격문을 보내 의병을 모집하여 단시일에 훈련을 시키고 무기를 배부하여 왜구가 영암성을 포위한 5월 24일 저녁에 은밀히 영암으로 이동했다. 밤새도록 날이 새기를 기다린 양달사 의병 부대는 1555년 5월 25일 미리 분장시킨 창우대(倡優隊, 남사당패)로 하여금 굿판을 벌이게 하여 왜구들을 방심시킨 후, 매복하고 있던 향교 뒷산에서 일시에 급습하여 대승을 거두었다. 격분한 왜구들을 군더리방죽(현 공설운동장) 진흙 구덩이로 유인하여 참살했는가 하면, 관군과 함께 추격하여 잔당을 몰아내는 등 혁혁한 전과를 올렸다. 또한 양달사 의병장이 왜구에 포위된 영암성에 들어가 병사들과 백성들이 기갈에 허덕이는 것을 보고 장독샘(將纛泉)을 파게 하여 사기를 진작시킨 일은 영암의 대표적인 전설이 되었다.



을묘왜변 후의 양달사


왜구를 물리치고 봉호정으로 돌아와 시묘살이를 마친 양달사는 영암성 전투 때 입은 창독으로 1557년 12월 20일 40세의 나이로 여생을 마쳤다. 조정에 보고되지 않아 조선왕조실록에는 그의 이름밖에 남아 있지 않으나 그의 공적은 여지도서와 호남읍지 등에 자세히 전해져 내려오고 있으며, 유림들의 건의로 1847년(헌종 13년) 10월 19일 좌승지로 추증되었다. 양달사의 묘는 2019년 8월 영암군 향토문화유산 제8호로 지정된 도포면 봉호정 제주양씨 선산 한가운데 위치에 있으며, 묘지 앞에는 1974년 영암군수가 세운 순국비가 있다. 2019년 8월 22일 영암군에서는 양달사 형제와 부모의 묘소를 영암군향토문화유산 제8호로 지정 고시했다.